'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김성수, 매니저와의 불편한 동거…“쟤, 왜 저러는 거예요?”



살림남2 김성수 부녀가 매니저의 눈치를 보는 이유는 무엇일까.

 

21일 방송되는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김성수 부녀와 매니저의 불편한 동거가 그려진다.

 

이날 매니저의 집을 방문한 김성수 부녀는 폭염 속 선풍기 앞에서 물을 뿌리며 더위를 견디고 있는 매니저를 발견했다.

 

이를 짠하게 여긴 김성수가 자신의 집에 가자며 매니저를 설득했고 매니저는 아내가 며칠 집을 비운 동안만 김성수의 집에서 머물기로 했다.

 

그러나 다음날 아침부터 김성수 부녀는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고, 혜빈은 불만을 표출하기 시작했다. 급기야 좌불안석하던 김성수 부녀가 매니저를 피해 집을 나왔을 정도라고.

 

이후 매니저의 행동에 김성수가 “쟤, 왜 저러는 거예요?”라 답답함을 토로했다고 해 그들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매니저가 집으로 돌아간 후 동네에서 우연히 매니저 부부를 발견한 김성수는 급히 몸을 피했고 고민을 거쳐 천명훈에게 전화를 걸어 무엇인가를 제안했다고 한다. 그 이면에는 매니저에 대한 김성수의 속 깊은 우정이 담겨있다고 해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김성수와 매니저의 형제보다 진한 우정이 감동을 선사할 KBS 2TV ‘살림남2’는 21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 2TV 살림남2>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email protected]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8:20 [09:35]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