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박하선♥이상엽, 둘만의 뜨거운 포옹 ‘애틋’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박하선 이상엽의 감정이 폭발한다.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극본 유소정/연출 김정민/제작 팬엔터테인먼트, 스토리네트웍스/이하 ‘오세연’)은 금기된 사랑으로 인해 혹독한 홍역을 겪는 어른들의 이야기다. 위험한 줄 알면서도 치명적 사랑에 빠지는 네 남녀의 희열과 고통을 섬세하게 그려내 호평을 받고 있다.

 

특히 중반부를 넘어서며 네 남녀의 사랑이 더 강렬해졌다. 앞서 손지은(박하선 분)은 윤정우(이상엽 분)가 자신의 친구 남편이라는 것을 알고, 윤정우에게 이별을 고했다. 그러나 머리와 마음은 달랐고, 두 사람은 이별 후에도 서로를 잊지 못해 힘들어했다. 그러던 중 각자의 배우자와 함께 마주한 두 남녀. 결국 손지은과 윤정우는 각자의 배우자 몰래 손을 잡고 말았다.

 

손지은과 윤정우를 둘러싼 금기의 사랑에 다시 불이 붙었다. 처절한 대가를 치러야 하는 이들의 사랑이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안방극장 관심이 쏠린다. 이런 가운데 8월 9일 ‘오세연’ 제작진이 주체할 수 없는 감정에 휩싸인 손지은, 이상엽의 모습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손지은과 윤정우는 다른 사람들의 눈길이 닿지 않는 건물 계단에서 마주서 있다. 윤정우는 애타는 마음으로 손지은을 와락 자신의 품에 끌어 안았다. 손지은 역시 걷잡을 수 없는 감정에 휩싸인 채 윤정우에게 안긴 모습. 먼 길을 돌아 운명처럼 다시 마주선 두 사람의 모습이 보는 사람의 심장까지 떨리게 만든다.

 

무엇보다 눈길을 끄는 것은 손지은과 윤정우의 애타는 감정이다. 눈물이 가득 고인 눈, 오로지 상대만 생각하는 듯한 깊은 눈빛, 서로를 끌어안은 손길에 이르기까지. 온몸으로 서로를 향한 주체할 수 없는 사랑을 드러내고 있는 것. 이토록 애타는 두 사람의 사랑이 앞으로 얼마나 위험한 길을 걷게 될 것인지 궁금하고 또 궁금하다.

 

이와 관련 ‘오세연’ 제작진은 “오늘(9일) 방송되는 ‘오세연’ 11회에서는 이별 후 다시 마주한 손지은과 윤정우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미 한 차례 이별로 서로에 대한 애끓는 마음을 확인한 두 사람이다. 더는 걷잡을 수 없는 이들의 사랑을 박하선, 이상엽 두 배우는 섬세하고 강한 집중력으로 표현했다. 두 남녀의 금기된 사랑에, 두 배우의 뜨거운 열연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과연 손지은과 윤정우는 이 위험한 사랑을 어떻게 이어갈 것인가. 이들이 치러야 할 대가는 얼마나 처절한 것일까. 이 모든 것이 공개될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11회는 오늘(9일) 금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채널A, 팬엔터테인먼트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8:09 [16:52]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LA 빛낸 화보 여신 박민영! “완벽한 패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