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김향기의 믿음에 학교로 돌아왔다!



‘열여덟의 순간’이 가슴을 두드리는 ‘감성 만렙’ 청춘 학원물의 진가를 입증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연출 심나연, 극본 윤경아, 제작 드라마하우스·키이스트) 2회에서도 미숙하고 위태로운 열여덟 청춘들의 치열한 성장기가 짙은 감성을 자극했다. 더 이상 도망가지 않기로 결심한 준우(옹성우 분)의 변화는 휘영(신승호 분)과의 팽팽한 대립을 예고하며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이날 준우의 사물함에서 도난당한 시계가 발견되면서 오해는 더욱 깊어졌다. 진실을 감추려는 휘영은 1반 조상훈(김도완 분)이 준우의 범행을 목격했다는 거짓말로 그를 범인으로 몰아세웠다. 자신의 거짓말과 숨기고 싶은 치부를 꿰뚫어 보는 듯한 준우의 태도에 휘영은 신경을 곤두세웠다. 자신을 믿어주는 수빈(김향기 분)의 말에 다시 학교로 돌아가야 할지 고민에 빠진 준우, 엄마(김선영 분)의 잔소리도 잊을 만큼 왠지 모르게 두근거리는 준우와의 만남을 떠올리는 수빈, 되돌리기에 너무 멀리 와버린 자신의 잘못과 아버지(성기윤 분)의 존재에 두려움을 느끼는 휘영까지 열여덟 소년, 소녀들의 잠 못 이루는 밤은 깊어져만 갔다. 그리고 다음 날, 준우는 결국 다시 학교로 돌아왔다. 예기치 못한 그의 등장에 설레는 수빈과 달리, 휘영은 혼란에 빠졌다. 준우가 학교를 떠난 사이를 틈타 기태(이승민 분)를 앞장세워 그의 사물함에 시계를 넣어뒀던 것. 휘영에 대한 선생님들의 신뢰와 눈앞에 드러난 증거로 준우는 다시 벼랑 끝으로 내몰렸다.

 

하지만 준우는 이번만큼은 도망치지 않기를 결심했고, 변화가 시작됐다. 상훈을 찾아간 준우는 진실을 추궁하듯 그의 뒤를 맹렬히 뒤쫓았다. 하지만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였던 상훈은 거짓 증언으로 준우를 허탈하게 만들었고, 휘영은 안도했다. 마지막으로 자신을 찾아온 준우에게 휘영은 “너 같은 애? 숨 쉬고 살고는 있지만, 이런 식으로 계속 살아봤자 무슨 희망이 있을까 싶은 애. 아무거나, 아무 취급이나 받아도 괜찮은 애”라며 “불쌍하잖아, 너 같은 애들”이라고 비아냥거렸다. 참을 수 없는 분노가 밀려왔지만, 그의 말대로 자신은 축복받지 못한 채 이 세상에 버려진 존재라는 것을 이미 잘 알고 있었다. 그래도 끝까지 자신에게서 도망치지 않았던 엄마(심이영 분)를 떠올린 준우는 ‘도망’이 아닌 ‘정면승부’를 선택했다. 평화로운 일상으로 돌아온 휘영의 앞에 다시 나타난 준우. 두 소년의 대치가 긴장감을 고조시키며 본격적으로 그려질 준우, 휘영의 대립과 변화를 예고했다.

 

한편, 욕심 많은 엄마의 성화에 과외 선생을 만나러 간 수빈은 “서울대는 엄마의 희망 사항이다. 저는 제가 바라는 과에만 합격하면 그걸로 됐다”라며 당차게 돌아섰다. 준우의 자전거를 돌려주기 위해 편의점에 들른 수빈은 그가 내일이면 학교를 떠난다는 사실이 떠올랐다. 아쉬운 마음에 수행평가를 핑계로 준우에게 다가갔다. 그러던 중 균형을 잃고 넘어질 뻔한 수빈의 손목을 붙잡은 준우. 금방이라도 닿을 듯 가까워진 두 사람의 거리와 눈 맞춤은 풋풋한 설렘을 유발하면서도, 마스카라가 번져 ‘판다 눈’이 된 수빈에게 물티슈를 건네는 준우의 모습이 미소를 자아냈다.

 

하나의 사건을 둘러싼 인물들 간의 복잡한 내면과 다층적 심리를 그려낸 배우들의 열연은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좀처럼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지 않던 준우의 변화는 앞으로의 이야기를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또한, 수빈의 엄마와 휘영의 엄마(정영주 분)의 관계가 보여준 대한민국의 교육열과 계층의 수직구조는 씁쓸한 현실을 대변하면서도 깊은 공감을 자아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웃다가, 울다가 60분이 정말 금방 지나갔다”, “우리 준우 빨리 누명 벗고 행복한 학교생활 시작했으면”, “단짠 오가는 준우의 일상”, “오늘 준우의 내레이션이 담담하면서 슬펐다”, “엄마와의 애틋한 관계도 가슴 먹먹하고 공감 갔다”, “청춘드라마가 이렇게 긴장감 있고 쫀쫀해도 되나? 대체불가한 주인공들 연기도 최고”, “선생님부터 학생들까지 연기 구멍 하나 없는 드라마”, “이제 또 일주일 어떻게 기다리죠?” 등의 뜨거운 반응을 이어나갔다.

 

한편, ‘열여덟의 순간’은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JTBC 열여덟의 순간 2회 방송 캡처>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email protected]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7:24 [09:45]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