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션한 남편’ 결혼 8년차 홍록기 “처가, 단 3번 갔다” 일동 탄식



‘신션한 남편’ 결혼 8년차 남편 홍록기가 4번째 처가에 방문한다.

 

스카이드라마(skyDrama) 예능 ‘신션한 남편’은 스타부부들의 일상을 속속들이 파헤치며, 아내들이 원하는 이상적인 남편을 만들어주는 좋은 남편 코디 프로젝트다. 홍록기-김아린, 김정태-전여진, 김바다-이주영 부부의 리얼한 일상이 공감과 웃음을 동시에 안겨주고 있다.

 

그중 홍록기-김아린 부부는 ‘신션한 남편’에서 결혼 7년만에 얻은 아들 루안을 공개해 화제를 불러 모았다. 특히 쉰파파 홍록기의 루안을 향한 유별난 아들 사랑은 때때로 아내 김아린의 복장을 터뜨리기도. 이에 지난 방송에서는 절친 이동우-김경식이 홍록기의 집을 방문해, 좋은 아빠와 좋은 남편에 대해 다양한 대화를 나눴다.

 

이런 가운데 7월 23일 방송되는 ‘신션한 남편’에서는 아들 루안이가 태어난 후 처음으로 대구 처가에 방문하는 홍록기-김아린 부부의 모습이 공개된다. 자동차에 루안이를 위해 카시트를 설치하는 것부터, 루안이의 짐을 챙기는 일까지. 부부는 본격적인 외출 전부터 티격태격 부부싸움 위기를 겪는 등 일촉즉발의 분위기를 형성해 모두를 불안하게 했다는 후문.

 

무엇보다 ‘신션한 남편’ 스튜디오를 깜짝 놀라게 한 것은 홍록기의 처가 방문 횟수다. 결혼 8년차인 홍록기가 “지금까지 처가에 3번 갔다”고 충격적인 발언을 한 것. 홍록기 아내 김아린 역시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남편이 명절에 친정을 같이 가줬으면 좋겠다”고 말하는 등 서운함을 드러냈다. 이에 MC 신동엽도 깜짝 놀라 “안 가요?”라고 되물었다는 전언이다.

 

홍록기는 “처가가 가까웠으면 좋겠다”고 변명 아닌 변명을 했지만 ‘신션한 남편’ 출연진들에게는 통하지 않았다고. 과연 결혼 8년차 남편 홍록기의 네 번째 처가 방문이자, 루안이의 첫 장거리 외출인 이번 대구행은 어떤 모습일까. 아내 김아린의 소원은 성취될 수 있을까. 부부는 의견충돌을 잘 마무리하고 무사히 대구에 도착할 수 있을까. 이 모든 이야기는 7월 23일 화요일 밤 9시 방송되는 스카이드라마(skyDrama) ‘신션한 남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스카이드라마(skyDrama) ‘신션한 남편’>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email protected]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7:23 [14:31]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