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션한 남편’ 김바다 “아내가 출장가면 편안하다” 위험발언


‘신션한 남편’ 김바다 아내 이주영이 출장을 떠난다.

 

스카이드라마(skyDrama) 예능 ‘신션한 남편’은 스타부부들의 일상을 속속들이 파헤치며, 그 안에서 아내들이 원하는 이상적인 남편을 만들어주는 ‘좋은 남편 코디 프로젝트’다. 지금까지 방송 노출이 없었던 부부들의 생생한 일상을 통해 ‘좋은 남편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끊임없이 이야기를 나누고 조언을 구하며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그중 새롭게 합류한 김바다-이주영 부부의 일상이 화제를 모은다. 김바다는 단 2회 출연 만에 아내의 복장을 터뜨리는 답답한 남편의 모습부터, 반전 이벤트로 감동을 선사하는 다정한 남편의 모습까지 보여주며 화제를 모았다. 이렇게 종잡을 수 없는 매력을 보여준 남편 김바다가 앞으로 또 어떤 꾸밈없는 모습을 ‘신션한 남편’에서 공개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7월 23일 방송되는 ‘신션한 남편’에서는 아내 이주영이 홀로 출장을 떠난다. 이에 집에는 철부지 남편 김바다와 아들 하울 단둘이 남게 된다고. 불안 불안한 부자의 모습이 큰 웃음을 안겨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이주영은 출장을 가기 앞서 남편 김바다와 큰 아들 하울을 불러 해야 할 일들을 상기시켰다. 특히 이주영은 김바다에게 아들 하울이 다이어트를 하고 있는 만큼 배달 음식과 야식은 금지라며 각별한 주의를 줬다고. 이와 함께 그는 책 읽기, 강아지 잘 챙기기, 일찍 잠자리에 들기, 집안일 하기 등 다양한 미션을 남기기도.

 

그러나 이 미션들은 아내 이주영이 집을 나서자마자 위태로워졌다. 김바다가 하울에게 배달 음식을 시켜 먹자고 유혹하는가 하면, 함께 게임을 하자고 제안하는 등 불량 아빠의 면모를 드러낸 것. 엄마의 말과 아빠의 유혹 사이에서 혼란스러워하던 하울은 김바다의 유혹에 넘어가고 말까.

 

뿐만 아니라 김바다는 “아내가 출장 가면 편안하다”는 위험 발언까지 덧붙여 ‘신션한 남편’ MC 및 출연진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고. 김바다가 이 위험 발언을 한 이유는 무엇일까. 김바다-하울 부자의 이주영 없는 일상이 잘 마무리될 수 있을까. 벌써부터 불안한 김바다-하울 부자의 하루는 7월 23일 화요일 밤 9시 방송되는 스카이드라마(skyDrama) ‘신션한 남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스카이드라마(skyDrama) ‘신션한 남편’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7:23 [11:23]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LA 빛낸 화보 여신 박민영! “완벽한 패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