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션한 남편’ 김정태 아내+황석정, 부산 발칵 뒤집은 흥폭발 댄스타임


‘신션한 남편’ 황석정과 김정태 아내 전여진의 흥이 폭발한다.

 

스카이드라마(skyDrama) 예능 ‘신션한 남편’은 스타부부들의 일상 속에서 아내들이 원하는 이상적인 남편을 만들어주는 ‘좋은 남편 코디 프로젝트’다. 홍록기-김아린 부부, 김정태-전여진 부부, 김바다-이주영 부부, 주아민-유재희 부부 등 출연 부부들의 개성 있는 일상이 큰 재미를 선사한다.

 

그중 김정태-전여진 부부의 온도차가 ‘신션한 남편’에 웃음을 더하고 있다. 언제 어디서든 아내와 함께 하고픈 아내 껌딱지 김정태와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한 시크한 아내 전여진의 상반된 모습이 흥미진진함을 유발하는 것. 특히 지난 방송에서 혼자 외출하려는 전여진과 그런 아내와 함께 시간을 보내려는 김정태의 팽팽한 두뇌싸움이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이런 가운데 7월 23일 방송되는 ‘신션한 남편’에서는 결국 혼자만의 외출에 나선 전여진이 황석정과 만나 숨겨왔던 흥을 폭발시킬 예정이다. 반면 집에 홀로 남겨진 김정태는 심상치 않은 일을 꾸미는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날 김정태는 아내가 외출한 뒤 AI에게 “유부녀가 자주 가는 곳 어디야?”, “여자가 저녁에 자주 가는 곳 알려줘” 등 섬뜩한 질문을 하는가 하면, 아이들에게 “엄마가 어디로 간다고 했어?”라고 묻는 등 혼자 외출한 전여진의 목적지 파악하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뿐만 아니라 김정태는 아이들과 함께 아내 전여진에게 영상 통화를 걸어 위치를 파악하는 등 집착 끝판왕의 면모를 보였다고.

 

같은 시각 전여진은 황석정을 만나 누구도 말릴 수 없는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음악과 사람들, 술이 있는 곳에 도착한 두 사람은 부산을 들썩이게 만들 만큼 흥을 주체하지 못하고 폭발시켰다. 특히 황석정의 기막힌 춤실력에 VCR을 보던 MC 신동엽은 “신기하다. 어떻게 저렇게 웃기게 잘 출까?”라고 혀를 내둘렀고 MC 션 역시 “그럼에도 모든 동작이 새롭다”며 놀라워했다는 후문이다.

 

수많은 사람들의 시선을 싹쓸이한 황석정과 전여진의 흥폭발 댄스타임. 어떻게든 아내가 외출한 곳을 찾아내려는 집념의 남편 김정태. VCR을 모두 지켜본 김태현은 김정태에게 “저 정도로 집착하면 아내 전여진도 소름 돋을 것”이라고 일침을 가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웬만한 영화보다 아슬아슬하고 흥미진진한 김정태-전여진 부부와 절친 황석정의 이야기는 7월 23일 화요일 밤 9시 방송되는 스카이드라마(skyDrama) ‘신션한 남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스카이드라마(skyDrama) ‘신션한 남편’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email protected]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7:22 [14:04]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