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리, 1억후원자 모임 '유니세프 아너스클럽' 회원 됐다
 
가수 겸 배우 혜리가 1억원 이상을 기부한 후원자들의 모임인 유니세프 아너스클럽 회원이 됐다
 
16일 혜리의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그룹 ING 측은 "혜리가 유니세프 아너스클럽 회원이 됐다. 오는 26일 오전 11시 인증패 전달식에 참석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혜리는 기부 뿐만 아니라 유니세프가 진행하는 '스쿨스 포 아시아(Schools for Asia)' 캠페인 등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스쿨스 포 아시아’(Schools for Asia) 캠페인이란 몽골, 네팔, 인도, 부탄, 방글라데시, 라오스, 베트남 등 아시아 11개국의 아이들을 위한 아시아 어린이 교육 지원 사업이다.
 
혜리의 기부금은 아시아 소외계층 어린이들이 안전하고 깨끗한 환경에서 교육받을 수 있도록 학교 건축, 교재 지원, 에이즈 예방, 생활 교육, 교사 훈련 프로그램 설립 등에 사용될 전망이다.
 
힌편 유니세프 아너스클럽은 전 세계 어린이를 위해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1억 원 이상 기부한 후원자들의 모임으로 안성기, 김연아, 김혜수, 방탄소년단 진 등 여러 셀럽들이 회원으로 가입돼 있다.
 
<사진 출처 - 혜리 인스타그램>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email protected]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7:16 [16:18]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