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아 부탁해’ 김기리, 드라마 맞춤형 감초 연기로 눈길



‘여름아 부탁해’가 현실감 가득한 민폐 연기로 시청자의 시선을 잡아끌었다.

 

지난 15일(월) 방송된 KBS 1TV 새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극본 구지원 연출 성준해) 55회에서는 왕금희(이영은 분)가 주상원(윤선우 분)의 레스토랑에서 일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 분노한 한준호(김사권 분)가 두 사람이 함께 일하지 못하도록 상원을 찾아와 으름장을 놓는 장면이 그려졌다.

 

카페에서 만난 상원과 준호는 오대성(김기리 분)이 자신들의 뒤를 미행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대성의 휴대폰에서 과거 금희가 마트를 왜 그만두게 되었는지를 짐작할 수 있는 영상을 발견하게 된 준호는 배후에 주상미(이채영 분)가 있음을 알고 분노를 표출한다.

 

왕가네 첫째딸 왕금희와 세상이 만만한 금수저 주상미의 고등학교 동창생 오대성은 특별한 직업은 없고 가진 것도 없지만 남들 하는 건 다 해야 하는 철없는 백수. 김기리는 얄미우면서도 시청자들에게 짜릿한 사이다를 선사하는 오대성의 거침없는 매력을 200% 살려내는 감초 캐릭터로 맹활약하고 있다.

 

MBC ‘대장금이 보고 있다’를 시작으로 ‘왜그래 풍상씨’, ‘눈이 부시게’, ‘여름아 부탁해’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의 드라마에서 두각을 드러내며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는 김기리는 단순히 잘생기고 멋있는 역할이 아닌 상황에 꼭 맞는 적재적소의 캐릭터들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배우로서의 입지를 굳혀 가고 있다.

 

망가짐을 두려워하지 않는 자세와 현실 맞춤형 캐릭터로 각인될 김기리의 매력은 매주 월-금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KBS 1TV 새 일일 ‘여름아 부탁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출처 = KBS1 ‘여름아 부탁해’ 방송화면 캡쳐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email protected]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7:16 [14:57]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