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스파이크 제적, 직접 해명글 남겨
 
작곡가 돈스파이크가 군면제를 관련한 논란에 직접 해명했다.
 
15일 돈스파이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주말에 제 다이어트 소식이 화제가 되었던 듯하다. 몇몇 기사를 보니 사실이 조금 아닌 부분이 있어 공지드린다"라며 해명글을 남겼다.

우선 돈스파이크는 "저는 키 189.8cm에 원래 119킬로였고, 16킬로 감량 후 조금 불어 현재 105킬로 전후이다. 지금 좀 정체기인데 노력하여 더 감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몇몇 분들이 생계유지 곤란 군면제가 무슨 연세대냐 하시며 악플을 다시던데.."라며 "몇 학기 못 다니고 등록 못하여 제적처리.. 졸업 못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고등학교 때까진 형편 나쁘지 않았고, 대학 들어가자마자 집안이 사업실패로 좀 많이 힘들었다. 형편이 다시 나아진 건 나가수 이후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돈스파이크는 "저 아는 분이면 다 아는 얘기이지만.. 자꾸 아픈 기억 건드시면 저도 사람인지라 그런 글들이 마냥 편치 않다"고 심경을 전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악플러들 신경 쓰지 마세요" , "응원합니다" , "다이어트 비법도 궁금해요" , " 그런 말에 너무 상처 받지 마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돈스파이크는 MBC '나는 가수다'를 통해서 '김범수 프로듀서'로 얼굴을 알렸다.
 
<사진 출처 - 돈스파이크 인스타그램>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email protected]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7:15 [15:17]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