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D-2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김명수 이동건이 직접 꼽은 매력포인트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김명수, 이동건이 직접 꼽은 드라마의 매력포인트가 공개됐다.

 

5월 22일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극본 최윤교/연출 이정섭/제작 빅토리콘텐츠, 몬스터유니온)이 첫 방송된다. ‘단, 하나의 사랑’은 사랑을 믿지 않는 발레리나와 큐피드를 자처한 사고뭉치 천사의 판타스틱 천상 로맨스. 티저 영상, 메이킹, 스틸컷 등을 통해 벌써부터 준비된 기대작을 예고하며 안방극장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첫 방송을 이틀 앞둔 이쯤에서, ‘단, 하나의 사랑’의 주역들 신혜선, 김명수, 이동건에게 직접 드라마의 매력포인트를 물어봤다.

 

◆ 신혜선 “생소했던 발레의 매력까지 느낄 수 있을 것”

 

‘단, 하나의 사랑’을 통해 발레리나 변신을 예고한 신혜선. 그는 차가운 독설도 서슴지 않는 까칠한 발레리나 이연서 역할을 맡아 새로운 변신을 보여줄 예정이다.

 

신혜선은 “’단, 하나의 사랑’은 아름다운 발레의 향연과 ‘발레리나’와 ‘천사’의 운명적인 사랑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드라마입니다. 그만큼 볼거리도 많고, 조금은 생소했던 발레의 매력까지 느낄 수 있는 눈과 귀가 즐거운 작품이라고 생각해요. 제가 대본을 읽고 느꼈던 감정들을 시청자분들께서도 느끼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니, 저희 드라마에 많은 기대 부탁드립니다”고 전했다.

 

◆ 김명수 “사랑을 찾아주려는 큐피드 천사의 고군분투”

 

극중 김명수는 장난기 많은 사고뭉치 천사 김단으로 분한다. 안방극장의 큐피드가 되어 사랑을 전할 김명수의 활약에 기대가 쏠리고 있다.

 

김명수는 “기존에 없던 발레리나와 천사의 드라마”라는 것이 색다른 포인트라고 설명하며, 판타지적인 요소가 매력적이라고 답했다. 이어 “연서의 사랑을 찾아 주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천사 단이의 모습도 재밌어하실 것 같아요. 5월 22일, 때묻지 않은 순수함을 가진 천사 단이가 여러분을 찾아갈 예정이니 많은 애정과 관심 부탁드립니다”고 애교를 섞어 기대를 당부했다.

 

◆ 이동건 “발레, 판타지, 멜로, 모두가 매력적”

 

극의 중심을 탄탄하게 잡아줄 배우 이동건의 존재감을 빼놓을 수 없다. 이동건이 맡은 역할 지강우는 이연서를 최고의 발레리나로 만들려는 발레단 예술감독이다.

 

이동건은 “’단, 하나의 사랑’은 첫째로 우리나라에서 처음 시도되는 발레 드라마라는 게 매력적입니다. 이제껏 드라마에서 본 적 없는 소재인 만큼 신선함과 재미를 모두 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두 번째 매력포인트는 판타지인데요, 이유는 말할 수 없지만 많은 특수효과가 필요했습니다. 특수효과를 통해 어떤 판타지가 펼쳐질지 드라마를 통해 확인해주시길 바랍니다. 세 번째는 멜로입니다. 등장 인물들이 겪는 멜로가 시청자분들의 마음에 잘 전달되길 바랍니다”라며, “이 세가지 전부가 매력적인 것 같다”라고, 하나로 꼽을 수 없는 다채로운 드라마의 시청포인트를 설명했다.

 

신혜선, 김명수, 이동건이 뽑은 ‘단, 하나의 사랑’의 매력포인트를 들어보니, 첫 방송을 더욱 기대되고 설레는 마음으로 기다릴 수 있게 됐다.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의 첫 방송은 5월 22일 밤 10시에 전파를 탄다.

 

<사진제공= KBS 2TV ‘단, 하나의 사랑’>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5:20 [09:34]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아침부터 눈부신 미모’ 차정원, 공항여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