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오 공식사과, 갑작스런 소식에 죄송한 마음 뿐

밴드 혁오가 무대 취소 논란에 공식 사과했다.
 
16일 혁오의 소속사 두루두루 아티스트 컴퍼니 측은 공식 SNS를 통해 " 어제 5월 15일 저녁 9시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 '2019 단페스타 컬러풀단국' 축제에서 혁오의 공연이 갑작스레 취소된 점에 대해 현장에서 오랜 시간 기다려 주시고 기대해주신 학생 분들과 관계자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드린다"라며 공식사과문을 게재했다.
 
이어 "지정된 스케줄에 맞추어 현장에 도착하여 공연을 준비하던 중 보컬 오혁씨가 갑작스러운 통증을 호소하였다. 어떻게든 컨디션을 회복하여 무대에 오르고자 최선을 다해 노력하였으나 시간이 지나도 회복되지 않았고, 끝내 혁오의 공연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하였다"고 말하며 "오혁씨가 직접 관객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렸어야 옳으나 이조차 진행할 수 없었다. 이에 오혁씨를 제외한 혁오 멤버 임동건, 임현제, 이인우씨가 무대에 올라가 상황을 전하고 공연을 취소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조금이라도 컨디션을 회복하여 공연을 진행하겠다는 마음이 앞선 미흡한 대처에 많은 분들을 기다리시게 하고 공연 취소 전달이 늦어지게 되어 죄송하다. 무엇보다 뜨거운 낮부터 늦은 시간까지 혁오의 공연을 기다려 주신 단국대학교 학생 분들과 관객 분들, 이 축제를 위해 노력하고 기획해주신 학생회 분들, 무대를 준비해주신 관계자 분들께 너무도 죄송하다.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심려가 깊으셨을 팬 분들께도 송구한 마음이다"라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후 오혁씨는 즉시 이동, 밤새 휴식과 안정을 취하여 다소 상태가 호전되었으나 금일까지도 활동을 하기에 무리가 있으리라 판단하였다. 이에 부득이하게 이후 일정을 취소하고 당분간 회복에 전념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5일 혁오 밴드는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에서 열린 축제에서 공연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멤버들은 악기 세팅 등을 이유로 50여분 동안 공연을 지연했고 돌연 "혁이가 아프다. 그래서 무대를 하지 못할 것 같다. 죄송하다"라고 말한 후 무대를 내려갔다.
 
이후 온라인커뮤니티 등을 통해 혁오 밴드의 태도에 대해 지적하는 등 논란이 일기 시작하자 소속사 측은 16일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사과했다.
 
<사진 출처 - 두루두루 아티스트 컴퍼니 공식 인스타그램>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5:16 [15:00]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LA 빛낸 화보 여신 박민영! “완벽한 패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