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뱅커 김상중, 채시라-김태우와 1 대 1 만남 포착!



더 뱅커 김상중과 채시라-김태우의 1대 1 비밀 만남 현장이 포착됐다. 지난 방송에서 감사실이 어렵게 D1 계획 품의서를 확보하며 조사의 진전을 보였지만, 원본이 아니라는 사실이 채시라에 의해 밝혀지며 충격을 안겨줬다. 그런 가운데 김상중이 채시라와 김태우와의 비밀 만남을 통해 D1 계획의 배후와 그 실체를 밝혀낼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MBC 수목 드라마 더 뱅커(극본 서은정, 오혜란, 배상욱 / 연출 이재진 / 기획 MBC / 제작 래몽래인) 측은 18일 감사 노대호(김상중 분)가 본부장 한수지(채시라 분)와 부행장 이해곤(김태우 분)을 각각 따로 만나는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해곤을 향해 진지한 표정으로 소신 발언을 하는 대호의 모습이 담겨 있다. 앞서 대호는 서보걸(안우연 분)의 활약으로 D1 계획 품의서를 확보하고 은행장 강삼도(유동근 분, 이하 강행장)에게 보고했지만 "그만하고 덮으세요"라는 회유를 받은 상황.

 

이 같은 상황에서 대호가 부행장 해곤을 직접 찾아간 이유가 무엇인지 시선이 집중된다. 해곤은 대호의 방문에도 흔들림 없는 표정으로 대호와 대면하고 있어 두 사람 사이에 무슨 대화가 오가고 있는 것인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이어 대호와 수지 사이에 의문의 쪽지가 오가는 모습도 포착됐다. 사진 속 수지는 무엇인가 알고 있는 듯한 표정으로 대호에게 쪽지를 건네 시선을 모은다. 쪽지를 받은 대호는 식사를 멈추고, 진지한 표정으로 쪽지에서 눈을 떼지 못하고 있어 과연 어떤 내용이 담겨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특히 대한은행의 운명이 걸린 D1 계획에 대해 본격적으로 조사에 나선 대호가 강행장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특유의 뚝심을 발휘하고 있는 가운데, 그가 ‘D1 계획’과 대한은행의 관계를 모두 밝혀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더 뱅커 측은 "대한은행 감사 노대호의 움직임에 강행장이 처음으로 브레이크를 걸며 대호가 예상치 못한 난관에 봉착했다”라며 “매 사건마다 직진 본능을 보여준 그가 이번 사건에서는 어떤 방식으로 위기를 극복해 나갈지 오늘 방송을 통해 확인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김상중을 비롯해 채시라, 유동근이 이끄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 더 뱅커는 오늘(18일) 목요일 밤 10시에 15-16회가 방송된다

 

<사진제공- MBC ‘더 뱅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4:18 [12:02]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LA 빛낸 화보 여신 박민영! “완벽한 패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