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아프라카돼지열병 차단 총력…세미나 개최
- 중국을 시작으로 아시아권역 338건 발생 확산 조짐…치사율 100%



최근 중국을 시작으로 아시아권역으로 아프리카돼지 열병(ASF)이 확산하는 가운데, 충남도가 이를 차단하기 위한 방역 대책을 수립하고 나섰다.

 

충남도는 17일 도청 문예회관에서 도와 시군 방역담당자 4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세미나’를 개최했다.

 

도에 따르면 지난해 8월부터 중국에서만 115건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발생했다.

 

이어 베트남 211건, 몽골 11건, 캄보디아 1건 등 지난해부터 아시아에서만 338건이 발생, 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다.

 

우리나라에는 아직까지 발생되지 않았지만 중국 등을 다녀온 여행객이 가져온 돼지고기 축산물에서 ASF바이러스 유전자가 14건이 검출,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도는 이날 ASF의 중국 발생양상과 효율적인 차단방역 대책을 주제로 발생국 현황 및 긴급행동지침 등 예방방역관리대책을 점검했다.

 

특히 차이홍사료 텐진공장 수의고문으로 활동한 황윤재 원장을 초빙, 생동감 있는 방역현장을 연찬했으며, 긴급행동지침 등 ASF 방역 대책에 대한 토의를 병행했다.

 

도 관계자는 “ASF는 아직까지 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발생국들은 살처분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며 “국내에 거주하는 근로자 등 외국인들은 모국을 다녀올 때 소시지 등 축산물을 휴대하거나 국제우편으로 국내에 반입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중국115건(’18.8.3~), 몽골11건(’19.1.15~),베트남211건(’19.2.19~), 캄보디아 1건(’19.4.3~)

* 휴대축산물 ASF 유전자 검출 : 14건(소시지 8, 순대 3, 만두 1, 햄버거 1, 훈제돈육 1)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4:17 [16:08]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배우 박시연, 우월한 비율로 ‘시선압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