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농업기술원, 토양소독으로 수박 덩굴쪼김병 막는다
- 도 농업기술원 “병원균 밀도 경감·저항성 대목 사용” 당부 -



충남도 농업기술원이 수박 덩굴쪼김병 예방을 위한 적극적인 방제 활동을 당부하고 나섰다.

 

수박 덩굴쪼김병은 토양 전염성 병해로 육묘기, 덩굴신장기, 적과 전후, 과실비대기 등 생육기간 전반에서 발생한다.

 

주로 착과 후 갑자기 시들거나 줄기가 갈라지며 홍갈색 진이 나오고 잎의 테두리가 흑갈색으로 변한다.

 

병이 진행되면 도관이 갈변해 줄기가 갈라지고, 시들어 죽는다.

 

수박 덩굴쪼김병을 유발하는 병균은 주로 토양에서 월동 후 뿌리로 침입하며, 종자 전염도 가능하다.

 

다년 간 연작 재배에 따른 인산·가리의 축적과 기지 현상 등 종합적인 환경 요소도 발생 원인이다.

 

수박 덩굴쪼김병 예방을 위해서는 토양 소독, 열 소독, 담수 등을 반드시 실시해 병원균 밀도를 줄여야 한다.

 

또 저항성 대목을 사용하는 것도 병을 예방하는 데 좋다.

 

도 농업기술원 과채연구소 안정호 연구사는 “육묘 손질, 곁순따기 등의 작업을 할 때는 흙이 묻지 않은 장갑을 착용해야 하며, 작물의 상처가 빨리 아물 수 있도록 습도가 높은 날은 피하고 햇빛이 좋은 날에 실시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4:17 [10:33]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LA 빛낸 화보 여신 박민영! “완벽한 패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