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채영 세무조사, 특별한 사유가 있는건 아니다
 
배우 한채영이 국세청 세무조사를 받았다고 알려져 화제다.
 
지난 10일 국세청은 신종·호황업종을 영위해 막대한 수익을 얻으면서도 변칙적 방법으로 세금을 탈루하는 고소득 사업자 탈세를 근절하고자 전국 동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 대상에는 유튜브 BJ와 연예인, 프로 운동선수 등 총 176명이 포함돼 있다.

이와 관련해 16일 한 매체는 "국세청이 한채영, 공효진, 주상욱 등 유명 연예인을 상대로 고강도 세무조사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며 "이들에 대한 세무조사는 모두 일반적인 정기 세무조사가 아닌 비정기 세무조사 성격을 띠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한채영의 소속사 비에스 컴퍼니 측은 "고소득자 일반 정기 세무조사로 알고 있으며 성실히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별한 사유가 있어 진행되는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채영은 현재 KBS W 뷰티 프로그램 '한채영 부티크'에 출연 중이다.
 
<사진 출처 -한채영 인스타그램>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4:16 [15:40]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이효리 화보 공개, 그녀만의 독보적인 아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