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강주은, ‘민수 인사이드’ 최민수 캐릭터 몰입에 현실-연기 구분 어려워.. 고백!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강주은이 남편 최민수의 캐릭터 몰입으로 현실과 연기의 구분이 어렵다고 고백한다. 이와 함께 순수한 매력과 솔직 토크를 대방출하며 관심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오는 17일 수요일 밤 11시 1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최행호, 김지우)는 강주은, 정경미, 권다현, 임요환이 출연하는 ‘우리 집에 연예인이 산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강주은은 남편 최민수의 캐릭터 몰입 때문에 현실과 연기의 구분이 어렵다고 털어놓는다. 역할에 따라 180도 변하는 최민수의 모습에 ‘오늘은 (집에) 누가 들어오나’하고 항상 예의주시한다고. 더불어 이제는 느낌만으로 어떤 역할인지 알아 맞춘다며 환상적인 부부의 면모를 보였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강주은은 남편 최민수 덕분에 SNS 스타가 됐다고 밝힌다. 강주은은 최민수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부부스타그램’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바. 특히나 그녀의 재치 넘치는 해시태그가 눈길을 끌면서 많은 어록(?)들이 탄생했다고 알려져 궁금증을 드높인다.

 

이어 강주은은 남편 최민수 앞에서 ‘이것’까지 해봤다고 털어놓으며 모두를 충격에 빠트린다. 그녀는 결혼 생활 중 갑작스런 딜레마에 빠져 ‘질풍노도 반항기’를 겪었다고. 이에 남편 앞에서 ‘이것’을 하며 그를 깜짝 놀라게 했는데, 예상치 못한 최민수의 반응에 감동했다고 전하며 훈훈함을 자아낼 예정이다.

 

또한, 쇼호스트로 활동 중인 강주은은 최민수의 끔찍한 이벤트를 회상하며 시선을 끈다. 홈쇼핑 생방송 중 최민수가 서프라이즈로 등장한 것. 홈쇼핑 스튜디오가 초토화된 가운데, 강주은은 정신을 붙잡고 위기 상황(?)을 재치 있게 모면해 감탄을 자아냈다고.

 

이외에도 강주은은 방송 최초로 노래 실력을 공개해 관심을 드높인다. 순수하고 청아한 그녀의 목소리에 모두가 놀랐다는 후문. 소녀 감성 흩날리며 힐링을 선사할 그녀의 무대는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그런가 하면, 이번 방송에는 강주은을 비롯해 정경미, 권다현, 임요환이 ‘1인 2역’ 존재감을 뽐내며 풍성한 웃음을 선사했다고 알려져 기대를 증폭시킨다.

 

더불어 이번 주 스페셜 MC로 ‘양세바리’ 양세형이 합류해 스튜디오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최민수와 함께 사는 그녀’ 강주은의 순수하고 솔직한 매력은 오는 17일 수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 MBC ‘라디오스타’>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4:16 [09:20]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이효리 화보 공개, 그녀만의 독보적인 아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