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사랑한 아리랑’, 민족의 울림 보여준 감동적 공연 ‘성료



KBS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특집 내가 사랑한 아리랑이 벅찬 감동과 함께 막을 내렸다.

 

2019년 4월 11일 문화체육관광부와 KBS가 주최하고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 주관한 KBS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특집 내가 사랑한 아리랑(CP 김호상)이 방송됐다. 대한민국의 뿌리가 된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오랜 세월 우리 민족의 희로애락을 함께한 울림 아리랑을 새롭게, 다 함께 불러본 뜻 깊은 공연이었다.

 

배우 문소리가 진행을 맡은 내가 사랑한 아리랑은 타이틀처럼 우리 민족의 혼과 얼이 담긴 울림 아리랑을 주제로 다양한 무대와 콘텐츠들을 선보였다. 100년의 울림이라는 타이틀의 웅장한 무대로 막을 올린 내가 사랑한 아리랑은 MC 문소리의 안정적인 진행으로 본격적인 포문을 열었다.

 

첫 번째 공연 주제는 저항의 아리랑이었다. 정가단아리와 스칼라합창단의 새야 새야 파랑새야, 스칼라합창단의 광복군 아리랑 공연은 구슬프고도 묵직한 울림으로 무대를 가득 채우며 관객을 압도했다. 이어 국악인 남상일은 독립운동가 안중근이 직접 작사, 작곡한 ‘옥중가’를 깊이 있게 소화해내며 관중들의 찬사를 받았다. 뮤지컬배우 손준호의 독립군가, 연희단패거리의 대한독립 만만세 무대는 100년 전 이 땅의 독립을 부르짖던 이들의 저항 정신을 강렬하게 들려줬다. 펑크밴드 크라잉넛이 새롭게 해석한 애국가 무대는 이 같은 민족 울림의 방점을 찍었다.

 

이어진 공연 주제는 도전의 아리랑이었다. 도전의 아리랑 첫 무대를 꾸민 주인공은 운암 김성숙 선생의 손자인 피아니스트 두닝우. 그는 아리랑을 직접 편곡한 아리랑 판타지를 연주, 환상적인 선율로 현장을 가득 채웠다. 이어 국악인 안숙선, 크로스오버 사중창 그룹 포레스텔라는 대금 연주에 맞춰 특별한 아리랑 무대를 꾸몄다. 장르를 뛰어넘는 아티스트들의 컬래버래이션과 함께 내가 사랑한 아리랑 1부가 마무리됐다.

 

내가 사랑한 아리랑 2부는 희망의 아리랑이라는 주제로 시작됐다. 블루스 대모 한영애와 R&B 소울디바 정인이 무대에 올랐다. 홀로 아리랑을 함께 부른 두 디바는 벅찬 감동을 안겨줬다. 이어 독립운동가 후손 고려인 음악가 안톤강-바실리강 부자는 러시아의 명곡 백만송이 장미를 연주하며 국경을 넘은 울림을 들려줬다. 이어 악단광칠은 신명나는 어차피 아리랑을 들려줬다.

 

국악인 이희문, 놈놈, 래퍼 치타, 노선택과 소울소스가 함께한 아리랑 무대도 감탄을 자아냈다. 전혀 다른 장르에서 활약하는 뮤지션 네 팀이 아리랑, 막 놀아난다’라는 곡으로 완성한 어울림은 신선하면서도 강렬했다. 또 대한민국 소리꾼 장사익의 아리랑 무대, 장사익과 K팝디바 효린이 함께한 님은 먼곳에 무대는 공연을 클라이막스로 이끌었다. MC 문소리의 진행과 함께 마지막 순간 전 출연진이 무대 위로 올라 함께 아리랑을 부르며 내가 사랑한 아리랑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내가 사랑한 아리랑은 아리랑이라는 민족의 울림을 나이불문, 세대불문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뜻 깊은 공연이었다. 이는 다양한 분야의 아티스트들 무대, 깊은 울림의 콘텐츠들로 채워진 탄탄한 구성이 있어 가능했다. 무엇보다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100주년의 의미를 가슴 깊이 새길 수 있었다는 점에서 유의미했다.

 

대한민국의 뿌리가 된 임시정부가 수립된 지 100년이 흘렀다. 100년 동안, 어쩌면 그보다 더 긴 시간 아리랑은 우리 민족의 곁에서 희로애락을 함께했다. 내가 사랑한 아리랑은 이토록 특별한 아리랑을 모두가 함께 부르고 가슴에 새길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한편 4월 11일 개최된 KBS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특집 내가 사랑한 아리랑은 문화체육관광부와 KBS가 주최하고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 주관했다.

 

<사진제공= KBS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특집 ‘내가 사랑한 아리랑’ 캡처>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4:12 [09:38]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이효리 화보 공개, 그녀만의 독보적인 아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