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비스' 이성재, 주연 캐스팅 확정! 두 얼굴의 야누스 의사!



tvN ‘어비스’가 이성재의 주연 캐스팅을 확정했다.

 

2019년 5월 기대작으로 떠오르고 있는 tvN 새 월화드라마 ‘어비스’(연출 유제원/ 극본 문수연/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네오엔터테인먼트)는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생전과 180도 다른 ‘반전 비주얼’로 부활한 두 남녀가 자신을 죽인 살인자를 쫓는 반전 비주얼 판타지. 그런 가운데 ‘연기 본좌’ 이성재가 박보영-안효섭과 함께 주연 출연을 확정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성재는 극 중 대학병원 중증외상센터의 센터장 ‘오영철’ 역을 맡았다. 오영철은 3회 연속 대통령 표창 수상이라는 독보적 이력과 함께 ‘의학계의 전설’, ‘고귀한 미다스의 손’으로 불리며 천재로 추앙받는 인물. 하지만 인자한 미소 뒤에 숨겨진 냉철한 면모로 두 얼굴을 가진 천재 의사의 야누스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이성재는 그 동안 드라마 ‘질투의 화신’, ‘왕의 얼굴’, ‘구가의 서’는 물론 영화 ‘공공의 적’, ‘신라의 달밤’ 등 TV, 스크린, 예능까지 섭렵하며 종횡무진 활약을 펼쳤다. 특히 어떤 캐릭터든 이성재 본인의 매력을 입힌 대체불가 연기로 대중을 단숨에 사로잡은 바. 이에 이성재가 안방극장을 휘저을 파격 변신을 예고한 가운데 지금껏 본 적 없는 이성재의 극명한 두 얼굴이 ‘어비스’에서 어떻게 그려질지 벌써부터 기대가 증폭된다.

 

tvN ‘어비스’ 제작진은 “이성재가 오영철 캐릭터를 통해 연기 인생 가장 강렬한 변신을 예고한다”고 말하며 “마치 1인 2역을 하듯 두 얼굴 사이의 간극을 극명하게 보여줄 이성재의 역대급 연기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박보영-안효섭-이성재까지 탄탄한 연기 내공과 독보적 매력의 배우 라인업으로 뜨거운 관심을 모으는 tvN ‘어비스’는 2019년 5월 방송 예정이다.

 

스틸 = 쿰엔터테인먼트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3:12 [09:13]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배우 박시연, 우월한 비율로 ‘시선압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