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프리즈너’ 최원영, 첫 촬영부터 재벌 후계자다운 여유로운 매너&포스 ‘철철’



‘닥터 프리즈너’ 최원영의 첫 스틸컷이 공개됐다. 기존 드라마 속 재벌2 세 캐릭터와는 결이 다른 묵직한 첫 등장에 그가 보여줄 현실감 넘치는 메소드 연기에 대한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오는 3월 20일 첫 방송되는 KBS 새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연출 황인혁, 극본 박계옥, 제작 지담)는 대형병원에서 축출된 천재 의사 나이제(남궁민 분)가 교도소 의료과장이 된 이후 사활을 건 숨 막히는 수싸움을 펼쳐가는 신개념 감옥x메디컬 서스펜스 드라마.

 

극중 최원영은 국내 굴지의 대기업 태강그룹 총괄 본부장 이재준 역으로 열연한다. 아버지 이덕성 회장이 알츠하이머 판정을 받게되면서 차기 1순위 후계자 자리를 굳힌 그의 그룹 내 인사이동 소식은 각종 언론에서 긴급 속보로 다뤄질 정도다.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컷 속 최원영의 표정과 행동 하나 하나에는 그룹 후계자 다운 포스와 품격이 여실히 드러난다.

 

다급하게 길을 나서는 와중에도 깍듯하게 예를 갖추고 악수를 나누는 모습에서는 몸에 배있는 그의 신사적인 매너를 엿볼 수 있다. 오직 최원영의 뒤에서 날카롭게 지켜선 수행원 만이 그의 사회적 지위를 짐작케한다.

 

이처럼 기존 드라마 속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까칠하고 오만방자한 스테레오 타입의 재벌 2세들과는 급이 다른 묵직한 존재감은 벌써부터 최원영이 그려낼 이재준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을 더하게 만들고 있다.

 

특히 남궁민이 열연하는 주인공 나이제가 속해 있는 태강병원 역시 그의 계열사 소속이어서 두 사람의 첫 만남이 어떻게 엮어나갈지도 호기심을 부르는 관전포인트.

 

‘닥터 프리즈너’ 제작진은 “최원영이 연기하는 이재준은 신사적이고 훈훈한 대외적 이미지와 달리 의심많고 치밀한 구밀복검형 캐릭터”라고 귀띔해 남궁민과 김병철의 사활을 건 승부에 최원영이 막후에서 어떻게 연관될 것인지 대세 배우들의 밀도 높은 연기대결이 펼쳐질 ‘닥터 프리즈너’ 첫 방송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남궁민-김병철-최원영, 최강의 실력파 배우들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KBS 새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는 현재 방송중인 ‘왜그래 풍상씨’ 후속으로 오는 3월 20일(수요일) 10시 KBS 2TV를 통해 첫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제공 -지담>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2:15 [09:56]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이효리 화보 공개, 그녀만의 독보적인 아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