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아, 뉴욕 컬렉션에서 러블리한 매력 발산
 
 
 
가수 겸 배우 윤아가 뉴욕에서 사랑스런 매력을 발산했다.
 
지난 2월 13일(뉴욕 현지시각) 뉴욕 월스트리트의 씨프리아니(Cipriani)에서 마이클 코어스의 Fall 2019 패션쇼가 열렸다.

‘드리밍(Dreaming)’을 테마로 펼쳐진 이번 패션쇼는 유리 샹들리에와 디스코 볼, 헤링본 무늬의 나무 계단, 그리고 벨벳 커튼이 더해져 화려한 무대가 연출되었다. 70년대 디스코장을 재현한 이번 무대는 글래머러스한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표현했으며, 유명한 디스코 클럽인 ‘스튜디오54’ 와 콜라보레이션한 캡슐 컬렉션을 함께 선보이기도 했다.
 
이번 컬렉션과 함께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 마이클 코어스는 가수이자 배우로 활동 중인 윤아가 첫 한국의 앰버서더로 선정되었음을 발표했다.
 
앰버서더로서 마이클 코어스19 F/W 컬렉션 런웨이 쇼에 참석한 윤아는 "마이클 코어스 브랜드의 앰버서더로 함께하게 되어 기쁘다"라고 소감을 전하며 "마이클 코어스의 다채롭고 아름다운 룩들은 나를 기분 좋게 만들어준다. 이 기분을 많은 분들과 함께 공유하고 싶다. 앞으로도 마이클 코어스가 더욱 더 사랑 받을 수 있도록 좋은 영향을 퍼트릴 수 있는 모델이 되고 싶다"라고 전했다.
 
한편, 윤아는 차기작으로 영화 '엑시트'(가제)로 올여름 스크린에 복귀할 예정이다.
 
<사진 출처 - 마이클 코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2:14 [16:49]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이효리 화보 공개, 그녀만의 독보적인 아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