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하나 임신, 아들이든 딸이든 상관없어

 
유하나가 둘째 임신 소식을 전했다.

지난 7일 유하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12주때 찍은 사진이에요"라는 글로 임신 소식을 직접 알렸다.
 
또한 유하나는 SNS 라이브 방송에서 "태명은 동그리"라고 말하며 "임신 14주차다. 16주쯤 병원에서 성별을 알려주는데 아들이든 딸이든 상관없다. 도원(큰아들)이는 요즘 배에 대고 '동글아 사랑해' '동글아 너 남자야, 여자야?'라고 물어본다"고 전했다.
 
이어 "용규 선수도 잇몸이 만개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유하나의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 관계자는 모 매체를 통해 "유하나 씨가 둘째를 임신한 것이 맞다. 현재 14주차다"라고 밝혔다.
 
한편 유하나와 야구선수 이용규는 지난 2011년 결혼식을 올린 후, 2013년 첫 아이를 얻었다.
 
유하나는 항공사 모델로 데뷔 후, 드라마 '솔약국집 아들들' '파라다이스 목장' 등에 출연했다. 지난 2017년 아이오케이컴퍼니와 전속 계약을 맺으며 재개를 선언했다.
 
야구선수 이용규는 2013년부터 현재까지 한화이글스 소속으로 활약 중이다.
 
<사진 출처 - 유하나 인스타그램>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2:08 [16:10]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전지현, 독보적인 여신 자태 뽐낸 화보 공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