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이 닿다' 이동욱-오정세-심형탁-김희정-박경혜, 단체 동공지진 포착! 왜?



tvN ‘진심이 닿다’ 이동욱-오정세-심형탁-김희정-박경혜가 단체로 동공지진을 일으키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tvN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극본 이명숙, 최보림/ 연출 박준화/ 제작 스튜디오드래곤)는 어느 날, 드라마처럼 로펌에 뚝 떨어진 대한민국 대표 배우 오윤서(유인나 분)가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이동욱 분)을 만나 시작되는 우주여신 위장취업 로맨스. 이동욱-유인나가 주연을 맡고 박준화 감독이 연출을 맡아 첫 회부터 시청자 마음에 닿는 드라마로 자리 잡고 있다.

 

특히 ‘진심이 닿다’ 측이 2화 방송을 앞둔 7일, 무언가에 화들짝 놀란 이동욱-오정세-심형탁-김희정-박경혜의 면면을 공개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공개된 스틸 속 이동욱은 아래를 내려다본 채 눈을 떼지 못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이어 오정세 또한 황당함을 숨기지 못하는 표정으로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심형탁은 이동욱을 향해 원망을 담은 레이저 눈빛을 발사하고 있는 모습. 더욱이 박경혜 또한 이동욱을 올려다 보며 어쩔 줄 몰라 하는 표정을 짓고 있어 무슨 상황이 펼쳐진 것인지 관심이 고조된다.

 

무엇보다 앞서 ‘진심이 닿다’ 1화에서는 대한민국 대표 배우 우주여신 오윤서의 스펙터클한 위장취업기가 시작돼 웃음을 선사했다. 스캔들에 휘말려 2년간 공백을 가졌던 오윤서가 원하는 배역을 따내기 위해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의 비서로 올웨이즈 로펌에 위장취업하게 된 것. 배우 외에 사회생활이 처음인 오윤서는 첫날부터 지각을 한 데 이어 복사는 물론, 전화 내선 연결 조차 하지 못하고 허둥지둥하는 모습으로 권정록의 분노를 자아냈다. 하지만 지각-출근 복장 등은 오윤서의 예기치 않은 실수이자 권정록의 오해로, 오윤서 또한 들어보지도 않고 화를 내는 권정록에게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결국 말미 권정록과 오윤서 사이에 불꽃 튀는 신경전이 발발해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이 가운데 무언가에 단체로 놀란 올웨이즈 로펌 식구들의 면면이 공개돼 어떤 전개가 펼쳐질지 기대감이 치솟고 있다.

 

더욱이 이동욱-유인나를 비롯해 역할과 찰떡인 배우들의 대체 불가능한 매력과 케미스트리가 시청자들의 미소를 자아낸 바. 첫 방송부터 안방극장을 웃음과 설렘으로 물들인 ‘진심이 닿다’ 2화에 기대감이 수직 상승되고 있다.

 

한편, 이동욱-유인나 주연의 tvN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는 오늘(7일) 밤 9시 30분 2화가 방송된다.

 

<사진- tvN 제공>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2:07 [14:12]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이효리 화보 공개, 그녀만의 독보적인 아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