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부산 시립박물관 <박물관 투어> 운영
부산의 근.현대사를 피부로 느끼는 기회!

부산시(시장 오거돈) 시립박물관은 1월 30일 수요일을 시작으로 ‘2019년 박물관 투어 프로그램’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2019년 박물관 투어는 부산박물관을 비롯해 소속박물관인 ▲정관박물관, 복천박물관 ▲시민공원역사관, 임시수도기념관 ▲동삼동패총전시관, 근대역사관을 살펴보는버스투어와 ▲유엔평화문화특구 내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 유엔평화기념관, 유엔기념공원을 도보로 탐방하는 총 4개 코스로 구성하여 진행된다.

 

특히 올해는 3·1운동과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이하여 시민들에게 부산의 근·현대사를 더 쉽게 소개하고, 부산 곳곳에 흩어진 박물관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버스투어를 기존 4회에서 5회로 확대 편성하였다.

 

이번 박물관 투어는 시민들에게 과거와 미래를 잇는 문화유산 도시인 부산을 소개하고, 역사에 관심을 유발하는 계기이자 근.현대사 속 부산의 의미를 되새기는 뜻깊은 기회가 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박물관 투어를 통해 시민들께서 박물관을 더욱 더 친숙하게 생각하시고, 많이 방문해주시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생동감 있는 부산의 역사를 몸소 느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참가를 희망하는 시민들은 박물관 홈페이지(http://museum.busan.go.kr/busan)에서 오는 1월 22일부터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박물관 투어와 관련된 기타 자세한 사항은 부산박물관 교육홍보팀(☎051-610-7184)으로 문의하면 된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1:18 [08:38]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이효리 화보 공개, 그녀만의 독보적인 아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