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광 포차 논란, 신중히 살피지 못한 것에 대해 책임감 느껴

 
개그맨 박성광의 포차 논란에 대해 소속사측이 공식입장을 내놨다.
 
15일 박성광의 소속사 SM C&C 측은 먼저 "2년 전, 박성광은 지인이 제안한 사업 '박성광의 풍기물란’'에 자신의 성명권 사용을 허락하고, 홍보에 한해 운영에 참여해 왔다. 박성광의 지인은 사업체의 기획과 실질적인 경영을 담당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가게는 작년 12월 영업 종료를 결정하였고, 정리 수순을 거쳐 오는 2월 최종 종료된다"고 전했다.

또한 "박성광은 자신의 이름을 건 가게에 대해 신중히 살피지 못한 것에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해당 사안들로 불편함을 느끼셨을 분들에게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고 덧붙였다.
 
최근 온라인상에는 박성광의 이름으로  운영되는 포차의 메뉴판과 네온 사인이 논란이 됐다.
 
네티즌들은 '박성광의 풍기물란' 포차의 네온사인과 메뉴판은 여성을 성적인 대상으로 희화한 것으로 보인다며 비판했다.
 
한편 박성광은 현재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 중이다.
 
<사진 출처 - 박성광 인스타그램>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1:15 [16:04]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LA 빛낸 화보 여신 박민영! “완벽한 패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