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피오, 블락비 소속사서 독립한 ‘지코 저격설’ 언급! 그가 말하는 블락비의 향후 활동 방향은?



2019년 신 예능 대세로 급부상한 블락비 피오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소속사에서 독립한 멤버 지코를 저격했다는 일부 의견에 대해 공식적으로 언급한다. 이와 함께 그는 블락비의 향후 활동 방향을 ‘라디오스타’에서 전격 공개할 예정이어서 관심을 높인다.

 

오는 16일 수요일 밤 11시 1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연출 한영롱)는 이름과 팀을 바꾸고 새롭게 리셋 한 네 사람 한다감, 육중완, 이태리, 피오가 출연, 600회를 축하하며 입담을 뽐내는 ‘갑자기 분위기 600회’ 특집으로 꾸며진다.

 

피오는 최근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포텐을 터트려 신 예능 대세로 급부상했다. 그는 해맑고 천진난만한 모습으로 인사를 했고 예능 대세 다운 솔직함과 입담으로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특히 피오는 블락비의 거취와 앞으로의 활동 계획에 대해 얘기하면서 독립한 멤버 지코에 대해서도 속 시원한 얘기를 들려줬다. 그는 자신이 지코를 저격을 했다는 일부 의견에 대해 당시의 상황을 설명하면서 정리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무엇보다 피오는 김구라에게 꼭 해보고 싶었던 일이 있었다면서 ‘라디오스타’ 600회를 기념해 소원을 성취하는 모습으로 모두를 놀라게 할 예정. 뜻밖의 그의 행동에 김구라가 옴짝달싹하지 못했다고 전해져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그런가 하면 최근 연기자로 드라마 ‘남자친구’에 출연 중인 피오는 배우 송혜교를 보고 말문이 막혔던 얘기를 꺼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인형이 움직이더라”며 그 순간을 다시 회상해 미소를 짓게 했다.

 

또한 피오는 블락비 콘서트 후 뒷풀이에서 대형사고를 쳤던 자신의 실수(?)를 낱낱이 공개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여기에 함께 듀오를 꿈꿨던 절친 위너의 송민호와의 연습생 시절 스토리를 꺼내며 그에게 심쿵(?)했던 사연으로 모두를 감동하게 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피오가 밝히는 블락비의 향후 활동 방향과 절친 송민호에게 심쿵했던 감동적인 우정 스토리는 오는 16일 수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차태현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 MBC ‘라디오스타’>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9:01:15 [14:17]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전지현, 독보적인 여신 자태 뽐낸 화보 공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