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집 살림’ 이천수, 아버지 창고에 방치된 ‘영광의 유니폼’ 발견! 충격+분노!



‘한집 살림’ 이천수가 자신에게 특별한 2006년 월드컵 유니폼을 아버지의 먼지 쌓인 창고에서 발견해 충격에 빠진다.

 

오는 14일(수) 방송되는 TV CHOSUN ‘한집 살림’(연출 정희섭)에서는 이천수 아버지의 꾀병이 계속되는 가운데, 아버지의 손발이 된 이천수가 아버지의 비밀스런 물건들을 발견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아버지가 몰래 감춰두었던 갖가지 보물들을 강제로 오픈했다는 전언.

 

이 가운데 이천수는 2006년 월드컵 토고전에서 트레이드했던 유니폼을 발견하고 충격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토고전에서 골 넣고 난 다음에 아데바요르 선수가 나한테 직접 와서 바꿔달라고 했던 유니폼인데!”라며 아버지의 창고 속에서 먼지가 쌓인 채 발견된 것에 대한 서운함을 토로해 눈길을 자아냈다.

 

이를 지켜보던 어머니는 “누가 가져갈까 봐 아버지가 깊숙이 간직해 놓은 거지!”라며 아버지를 두둔해 이천수를 당황케 했다고. 이천수가 아버지의 편을 드는 어머니의 마음을 이해할 수 없다는 듯 표정을 지어 보이자 어머니는 “왔다 갔다 해야 돼! 부인은!”이라고 대답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이천수는 아버지의 캐캐 묵은 창고 속에서 소중한 물건들을 대거 발견한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과연 아버지의 비밀 창고에 담겨 있는 물건들의 정체를 본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TV CHOSUN ‘한집 살림’은 연예계 스타들이 부모·형제 및 선후배, 절친 사이의 ‘두 집 살림’을 청산하고 ‘한집 살림’하는 과정을 담은 ‘신개념 합가 리얼리티’. 내일 14일(수) 밤 11시에 4회가 방송된다.

 

<사진- TV CHOSUN ‘한집 살림’ 제공>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11:13 [14:34]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배우 박시연, 우월한 비율로 ‘시선압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