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여관 불화 폭로, 공식 해체가 아닌 분해
 
장미여관의 해체 소식이 연일 화제다.
 
12일 장미여관의 소속사 록스타뮤직앤라이브는 "2011년 육중완과 강준우가 주축이 되어 결성한 후 이듬해 5인조로 활동을 시작한 이래 각종 방송과 공연을 통해 대중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던 장미여관은 멤버간의 견해 차이로 인하여 당사와 계약이 종료되는 11월12일을 기점으로 7년 간의 팀 활동을 마무리하게 됐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소속사는 "육중완과 강준우는 향후 육중완밴드라는 이름으로 초심으로 돌아가 활동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이에 밴드 장미여관의 멤버 배상재 임경섭 윤장현이 장미여관 해체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세사람은 SNS를 통해 "장미여관은 공식 해체하지 않았습니다"라며 "오늘 아침 소속사 명의로 나간 밴드 장미여관 해체 소식의 잘못을 바로 잡고자 부끄러운 얼굴을 들게 되었습니다. 장미여관은 해체가 아니라 분해되었습니다. 두 사람이 세 사람에게 장미여관에서 나가 달라고 했습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장미여관은 구성원 누구 한 사람의 것이 아닙니다. '아무개와 장미여관'이 아닐뿐더러 '아무개 밴드'는 더더욱 아닙니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내세울 것 없는 무명 연주자들이 뜻밖의 행운 덕에 지난 7년간 분수에 넘치는 사랑을 받았습니다, 고맙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장미여관은 강준우, 육중원, 임경섭, 윤장현, 배상재로 이루어진 5인조 밴드로 지난 2011년 미니앨범 '너 그러다 장가 못간다'로 데뷔했다.
 
2012년 방영된 KBS 2TV TOP밴드2에서 '봉숙이'라는 곡을 부르며 대중들에게 이름을 알렸다.
 
<사진 출처 - 장미여관 인스타그램>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11:12 [17:00]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전지현, 독보적인 여신 자태 뽐낸 화보 공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