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억개의 별' 단 1회만 줄거리 관심 폭발! 원작 전개 그대로? "결말 아직 미정"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을 향한 시청자들의 반응이 뜨겁다. 파격적인 스토리로 이슈가 된 동명의 일본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만큼 향후 펼쳐질 전개에 대한 관심이 치솟고 있다.
 
tvN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연출 유제원/극본 송혜진/기획 스튜디오드래곤/공동제작 유니콘, 후지 텔레비전 네트워크)(이하. ‘일억개의 별’)이 첫 회부터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초고속 전개, 운명적으로 얽히고 설킨 캐릭터 관계, 배우들의 호연으로 지금껏 본 적 없는 결이 다른 미스터리 멜로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특히 동명의 원작 드라마가 파격적인 설정과 스토리로 방영 당시 센세이셔널한 이슈를 몰아왔던 바. 이에 ‘일억개의 별’ 또한 방송 시작과 동시에 앞으로 그려질 스토리와 결말에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일억개의 별’ 1-2회에서는 자유롭고 위험한 괴물 김무영(서인국 분)의 강렬한 등장과 함께 그와 각기 다르게 조우하는 유진강(정소민 분)-유진국(박성웅 분)-백승아(서은수 분)의 모습이 담겨 시선을 강탈했다. 특히 일련의 만남을 통해 부딪히면서 서로에게 강렬하게 끌리는 김무영-유진강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가운데 과연 두 사람의 관계가 원작처럼 그려질지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또한 방송 중은 물론 방송 후에도 포탈사이트 실시간 검색에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원작’,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줄거리’ 등 드라마 키워드가 검색어 1위와 함께 순위 상위권을 휩쓸어 드라마에 대한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증명했다. 이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무영-진강 화상 흉터 같던데. 이전에 무슨 일 있던 거지?”, “원작을 너무 충격적이고 슬프게 봐서 어떻게 리메이크될지 궁금하다”, “결말이 궁금해서 끝까지 보고 싶다”, “원작을 따르면 너무 충격적일텐데”, “무조건 원작과 달랐으면 좋겠다. 이미 무영-진강 보기만해도 맴찢" 등 동명의 일본 원작과 비교하는 댓글을 남기며 관심을 드러냈다.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제작진은 “방송 첫 주부터 뜨거운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아직 결말은 미정이다. 어떤 결론을 그려낼지 제작진이 고민을 거듭하고 있고 현재까지도 논의 중이다. 극 중 김무영-유진강의 충격적 운명 관계는 물론 스토리 전개가 원작 그대로 갈지 본 방송을 통해 확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tvN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괴물이라 불린 위험한 남자 무영(서인국 분)과 그와 같은 상처를 가진 여자 진강(정소민 분) 그리고 무영에 맞서는 그녀의 오빠 진국(박성웅 분)에게 찾아온 충격적 운명의 미스터리 멜로. 매주 수·목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스틸-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포스터>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10:08 [09:34]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이몽’ 의미x재미x감동까지 모두 갖춘 우리의 역사 담긴 드라마 탄생 예고!
레드벨벳 슬기 ‘댄싱하이’ 깜짝 등장! 비주얼X리액션X심사 열일 3종 세트 포착!
신현수 긴급수술, 스케줄을 취소하고 충분히 휴식을 취할 예정
김효진 임신, 이제 곧 두 아이의 엄마
이동욱 유인나, '진심이 닿다' 로 2년만에 재회!
‘최고의 이혼’이 특별한 이유, 사랑과 관계에 대한 성찰
‘전지적 참견 시점’ 심형탁, ‘전설의 상자’ 공개! 라텍스 장갑까지 장착! ‘덕후’ 멤버들 긴장!
‘나인룸’ 김영광-오대환-임원희, 뜻밖의 삼자대면 포착! 불꽃 아이컨택까지! 무슨 일?
‘하나뿐인 내편’ 나혜미X박성훈, 본격 ‘심쿵’ 로맨스 전초전 ‘관심 집중’
대화의 희열 레전드 발레리나 강수진, 다 버리고 한국으로 온 이유
'배틀트립' 모모랜드 주이-연우 출격! 오늘(19일) 녹화! 기대 UP
'SKY 캐슬' 염정아, 욕망의 문을 열다! 궁금증 유발 1차 티저 전격 공개
인기기사

혜리 하와이 화보… 봄을 부르는 반박 불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