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정 우울증, 지금은 행복한 결혼생활을 이어가는 중
 
모델 이혜정이 결혼전 우울증을 고백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는 모델 이현이와 이혜정 그리고 '다이나믹 듀오' 개코의 아내 김수미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배우 이희준과 결혼한 이혜정은 결혼 전 우울증을 고백해 관심을 모았다.
 
이혜정은 "평생 이 남자랑 함께 살아야 한다니깐 우울증이 왔다. 결혼 3주 전에 A4 3장 쓰고 잠수 탔었다"고 말했다.

이어 "남편이 가족들한테까지 울면서 전화를 했다. 술도 안마시는 남편이 심하게 망가져있었다"고 말하며 미안함을 나타냈다.
 
그후 두사람은 2016년 4월23일 결혼식을 올리고 행복한 결혼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이날 이혜정은 "친한 디자이너 언니의 생일파티에서 만났다. '괜찮냐'면서 귓속말하는 남편 얼굴이 정말 가까웠다. 나한테 뽀뽀하고 싶은데 못하는 것 같아서 내가 먼저 뽀뽀했다"며 첫 만남 일화를 밝히기도 했다.
 
<사진 출처 - 이혜정 인스타그램>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06:15 [17:07]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전지현, 독보적인 여신 자태 뽐낸 화보 공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