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아저씨' 꿈을 이루지 못한 사람들, “망가져도 괜찮아” 송새벽+권나라의 위로


‘나의 아저씨’에서 꿈을 이루지 못한 두 남녀 송새벽과 권나라가 “망가져도 괜찮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지금 당장은 망가진 인생일지 모르지만, 괜찮다는 말은 왠지 모를 위로가 됐다.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극본 박해영, 연출 김원석,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초록뱀미디어)는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사실적으로 그리며 보는 이의 가슴 한구석의 헛헛함을 뜨끈한 위로로 채운다. 특히 지난밤 방송된 7회의 “정점에서 만나서, 사이좋게 손잡고 내려온 사이”인 두 남녀 기훈(송새벽)과 유라(권나라)의 대화는 “망가져도 괜찮구나. 아무것도 아니구나”라는 메시지로 많은 호평을 받았다.

 

‘나의 아저씨’에는 인생의 오르막보다는 내리막을 버티고 있는 사람들이 많이 등장한다. 은행 부행장이었지만 지금은 모텔에 수건을 대고, 자동차 연구소 소장이었다가 미꾸라지를 수입하고, 제약회사 이사였다가 지금은 백수인 사람들. 그리고 대기업 간부였던 상훈(박호산)과 한때 촉망받았던 영화감독이었던 기훈은 형제 청소방을 시작했다. 기훈에 따르면 소위 ‘망가진 사람들’인 이들은 선망의 직업도 특별한 능력도 없는 그저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이다.

 

그리고 20년 전, 혜성처럼 등장한 신예 감독과 주연배우로 만났던 기훈과 유라. 잠깐이지만 빛났던 과거와 달리 꿈을 이루지 못한 채 재회했다. 무슨 이유인지 기훈의 곁을 맴돌아 “기훈이 어디가 좋냐”라는 질문을 들은 유라는 “망가진 게 좋아요. 사랑해요”라고 답했다. 오해의 여지가 충분한 한마디였다. 하지만 “망가진 게 왜 좋냐. 너보다 못한 인간들 보면서 나는 쟤보다 낫지 그런 거 아니냐”라면서 울분을 터뜨리는 기훈을 향한 유라의 대답은 예상치 못해 더 따뜻했다.

 

“인간은 평생을 망가질까봐 두려워하면서 살아요. 전 그랬던 것 같아요”라고 운을 뗀 그녀는 처음에는 기훈이 망해서 좋았지만, 나중에는 망했는데 아무렇지 않아 보여서 더 좋다고 말했다. 꿈꾸던 영화감독은 되지 못한 채 ‘형제 청소방’의 이름을 달고 건물 청소를 하고 있지만 결코 불행해 보이지 않는 기훈. 그를 보며 “망해도 괜찮은 거구나. 아무것도 아니었구나. 망가져도 행복할 수 있구나”라는 깨달음을 얻었기 때문일 터다.

 

이렇듯 허름한 동네, 비스듬히 경사진 내리막길을 걷는 ‘나의 아저씨’ 인물들의 면면은 화려했던 과거에 비해 별 볼 일 없을지 모른다. 그러나 결코 불행해 보이지만은 않는다. 현재의 나를 포기하지 않고 각자에게 주어진 삶의 무게를 버텨내는 사람들을 통해 “우리는 지금 잘살고 있다”고 말하고 있기 때문이다. 바로 따뜻한 위로를 전하는 ‘나의 아저씨’만의 방법이다.

 

‘나의 아저씨’는 삶의 무게를 버티며 살아가는 사람들이 서로를 통해 삶의 의미를 찾고 치유해가는 이야기. 오늘(12일) 밤 9시 30분 방송되며, 국내 방영 24시간 후 매주 목, 금 밤 9시 45분 tvN 아시아를 통해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에서도 방영된다.

 

<사진제공= tvN>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04:12 [16:40]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배우 손병호, ‘동상이몽2’ 합류! 리얼한 일상생활 공개예정
박효신 근황, 눈에 띄게 야윈 얼굴
야노시호 근황, 아름다운 하와이 속 빼어난 미모 눈길
허경환, ‘뜻밖의 Q’ 녹화 포기 사상 초유의 사태 발발!
'전지적 참견 시점' 신현준, 청국장 없이는 못 살아!
'배틀트립' 박은혜-안미나, "이게 무슨 소리야?" 고성난무 나이트 사파리 투어!
'라이프 온 마스' 정경호X박성웅, 척하면 척 콤비 플레이 현장!
'아는 와이프' 호기심 자극하는 단체+캐릭터 포스터 3종 공개!
'라이프' 아픈 마음까지 어루만지는 ‘미소 천사’ 원진아 스틸컷 첫 공개!
‘당신의 하우스헬퍼’ 하석진이 살림과 함께 선사한 소확행(작지만 확실한 행복)
김충재, 무더위에도 열일하는 우월한 비주얼
'미스 함무라비' 종영까지 단 1회! 아쉬움 달랠 비하인드 大방출
인기기사

혜리 하와이 화보… 봄을 부르는 반박 불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