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태화강대공원‘대나무 울타리’디자인 특허 등록
간벌 대나무 재활용‘울타리’제작 … 경계 및 미관용 사용
▲ 대나무 울타리


태화강대공원 십리대숲 주변에 설치된 ‘대나무 울타리’가 디자인 특허 등록됐다.

 

울산시는 태화강대공원 십리대숲 내에서 간벌한(솎아내기) 대나무를 친환경적인 공법으로 제작한 ‘대나무 울타리’의 디자인을 특허청에 출원하여 등록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울산시는 매년 태화강대공원 십리대숲에서 간벌(솎아내기)되는 대나무(7만 ~ 8만본)를 십리대숲 주변 울타리 등으로 재활용하고 있다.

 

‘대나무 울타리’는 전남 담양군 죽녹원, 경남 거제시 맹종죽테마파크 등 전국에서 볼 수 없는 ‘X자’ 대나무 배열과 녹색 끈으로 묶어 매듭을 짓는 등 독특하고 친환경적인 공법으로 제작되었다는 평가다.

 

이번에 출원한 ‘대나무 울타리’는 시에서 작년 4월에 특허청에 디자인 도면 작성 등 디자인등록 출원 완료 후 심사 단계를 거쳐 올해 1월에 최종 디자인 등록을 완료했다.

 

심사 기간 동안 특허청은 출원 디자인이 등록 요건을 만족하는지 여부를 심사하는데 이때 출원 디자인과 동일하거나 유사한 디자인이 이미 존재하는지, 출원 디자인이 쉽게 만들 수 있는 디자인인지 등을 심사한다.

 

디자인(의장) 등록이란 물품의 형상, 모양, 색채 등에 대한 독점권으로서, 말 그대로 어떤 물건의 외관을 새로이 디자인했을 때 그 심미성에 가치를 부여하여 독점권을 인정하는 것이다.

 

디자인 등록이 완료되면 「디자인보호법」에 의해 디자인권자(울산광역시)의 허락 없이는 제3자가 무단으로 동일 유사한 디자인은 사용할 수 없다.

 

울산시는 이번에 디자인 등록을 완료한 대나무 울타리뿐만 아니라 간벌(솎아내기)한 대나무를 재활용하여 옹기 대나무숯, 숯 주머니, 숯 비누 등 다양한 홍보제품을 개발하여 태화강대공원 등 울산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기념품으로 제공하고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디자인 등록이 완료된 십리대숲 대나무 울타리가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과 맞물려 울산을 전국에 알리는 계기가 될 뿐만 아니라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02:14 [11:40]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마더’ 이혜영, 형사 조한철 기습방문! 이혜영 집에 형사까지 들이닥쳤다! 긴장감UP
'같이 살래요' 연상연하 로맨스 만들어갈 박선영, “연하남 만나 여자가 되는 게 포인트.”
'미스티' 연일 화제! 앵커 김남주의 스타일링 포인트는?
‘발칙한 동거’ 한혜연-피오-진영, 새 동거인으로 등장! 큰 누나와 아이들!
‘슈퍼TV’ 슈주, 영화 속 주인공 됐다! ‘멜로 눈빛’ 장착!
‘마더’ 이혜영, 이보영에게 파양 결정! ‘충격’
'배틀트립' 걸스데이 유라-민아, ‘2人 2色 픽업’ LA 여행! 역대급 스케일
'손 꼭 잡고' 한혜진, 또르르 북받치는 눈물 포착! 첫 촬영부터 왈칵
‘나 혼자 산다’, 이번 주 23일 방송 결방! 컬링 여자 준결승 진출 확정으로 한 주 휴식!
'위대한 유혹자' 문가영, 현장 스틸 첫 공개! 탈 스무살급 화려美 시선강탈
'해투3' 양요섭, 김수용 옆 한층 빛나는 극강 소두! ‘이쯤 되면 소멸각’
배우 이주연, 뷰티 화보 공개! ‘각도 무시하는 아름다움’
인기기사

솔비, 스페인 일상 담은 패션 화보 공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