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모든 방송, 특급 게스트 국회의원 표창원과 오늘(8일) 울산 버스 탑승! 현장 스틸 대공개!


‘세모방’이 지역 버스와 ‘어디까지 가세요?’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평범한 일상 속에 소소한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매회 따뜻한 감동으로 장안의 화제를 불러 모으고 있는 가운데, 오늘(8일) 울산 버스에 오른 박명수-주상욱-산다라박-헨리-차오루와 특급 게스트 국회의원 표창원의 모습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매주 토요일 밤 11시 20분 방송되는 MBC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 (김명진 최민근 공동연출 / 이하 ‘세모방’)은 지역 버스와 ‘어디까지 가세요?’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최근 ‘세모방’ 멤버들이 버스에 탑승해 시민들과 직접 소통하는 ‘어디까지 가세요?’가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평범했던 일상에서 예기치 못한 ‘세모방’ 멤버들과의 만남은 승객들에게 큰 즐거움을 안겼고, 마음속 이야기를 나누며 고민을 풀어내는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세모방’ 제작진에 따르면 오늘 8일 현재 박명수-주상욱-산다라박-헨리-차오루가 깜짝 게스트로 등장한 국회의원 표창원과 함께 울산 버스에 탑승해 촬영을 이어가고 있다.

 

‘어디까지 가세요?’ 베테랑 박명수-주상욱-산다라박-헨리-차오루의 활약 속에서 오늘 처음으로 버스 레이스에 도전하는 국회의원 표창원이 울산 버스 승객들과 어떤 케미를 보여줄지 기대감을 자아내는 가운데, ‘세모방’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 www.facebook.com/MBCsemobang )를 통해 실시간으로 촬영 현장 스틸이 공개돼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는 카리스마를 뿜어내며 울산 버스에 탑승하고 있는 국회의원 표창원의 모습이 담겨 있는데, 박명수와 만나자마자 스파크를 파박 튀기고 있어 눈길을 끈다. 박명수는 장거리 승객들을 쏙쏙 선별하는 ‘세모방’의 공식 하차 감별사로 활약하고 있는 상황. 이에 전직 프로파일러인 국회의원 표창원이 도전장을 던졌다고 전해져 과연 두 사람 중 누가 먼저 종점으로 들어올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어진 사진에는 매서운 눈빛으로 기선제압을 하던 모습은 온데간데없고 웃음이 빵 터진 표창원의 모습과 함께 승객을 만나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담소를 나누고 있는 울산 버스 속 박명수-주상욱-산다라박-헨리-차오루의 모습이 그려져 이들이 어떤 이야기를 나눴을지 궁금증을 야기한다.

 

과연 울산 버스에는 어떤 개성 넘치는 시민들이 등장해 ‘세모방’ 멤버들과 찰떡 케미를 만들어낼지, 특급 게스트 표창원과 함께하는 ‘어디까지 가세요’ 울산 편은 1월 중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세모방’은 국내를 비롯한 세계 곳곳의 방송 프로그램에 MC 군단을 투입, 실제 프로그램의 기획부터 촬영 전반에 걸쳐 리얼하게 참여하며 방송을 완성하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토요일 밤 11시 2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MBC ‘세상의 모든 방송’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8:01:08 [14:25]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마성의 기쁨’ 최진혁, 열정 가득한 촬영 현장 공개
배우 차민지, 프리스트 캐스팅! 열의 넘치는 형사로 변신! ‘걸크러쉬’ 매력 뽐낸다!
이승기 4년만의 화보, 소년에서 남성으로 돌아왔다
“요즘 가장 핫한 가수” 지코 ‘대화의 희열’ 게스트 출격
'뷰티 인사이드' 3차 티저 공개 ‘신데렐라’서현진, 구두 벗고 애타게 향한 곳은?
‘친애하는 판사님께’ 윤시윤 이유영, 꽃길 엔딩 맞을 수 있을까
'아는 와이프' 로맨스 포텐 터진 지성X한지민. 다시 또 현실로?!
‘일억개의 별’ 서인국vs정소민, 예측할 수 없는 정면 눈빛 대면 결과는? 궁금증↑
'해투3' NCT 루카스, “SM에서 내가 제일 잘 생겨” 외모 천재 부심 뿜뿜!
‘댄싱하이’ 코치진, 10대 댄서 35명과 팀 구성 완료! 자존심 대결 시작된다!
'마성의 기쁨' 최진혁X송하윤, “우리 한 계절만 만나보자, 겨울이 올 때까지”
배우 고민시, 풍부한 감성이 돋보이는 화보 ‘시선 집중’
인기기사

혜리 하와이 화보… 봄을 부르는 반박 불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