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바다의 전설' 이민호, 10년 만에 본가 입성! 반격 위해 증거 찾으러 간다!

 


푸른 바다의 전설이민호가 아버지의 집을 털기 위해 10년 만에 본가에 입성한다. 검은 모자와 작업복을 입고 조심스럽게 문을 여는 이민호의 모습이 공개된 것. 그가 왜 아버지의 집을 털 계획을 세웠는지, 그리고 실명할 위기에 처한 아버지 최정우를 구해낼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SBS 수목 드라마푸른 바다의 전설’(박지은 극본 / 진혁 연출 / 문화창고, 스튜디오 드래곤 제작) 측은 11(오늘) 16회 방송을 앞두고 10년 만에 아버지의 집을 찾은 허준재(이민호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준재가 누군가와 통화를 모습, 이후 조남두(이희준 분)-태오(신원호 분)와 함께 아버지 허일중(최정우 분)의 집에 작업복을 입고 입성한 모습이 차례로 그려져 눈길을 끈다.

 

어릴 때 엄마를 찾기 위해 집을 나간 준재가 10년 만에 다시 집으로 돌아오게 된 것. 그는 집에 들어서자 만감이 교차하는 듯 회한에 젖은 눈빛으로 집안을 둘러보고 있다. 이후 한 방문 앞에 선 준재는 조심스럽게 문을 열고 들어가는데, 방에서 무언가를 발견한 듯 깜짝 놀라고 있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특히 지난 9일 네이버 TV캐스트(http://tvcast.naver.com/v/1362250)를 통해 공개된 16회 예고에서는 준재가 강서희(황신혜 분)를 의심하기 시작한 뒤 아버지의 집을 털 계획을 세우고, “내 방식대로 할 거야. 증거 찾고 하루라도 빨리 다 밝힐 거야라고 말하며 반격에 나선 모습이 그려져 시청자들의 본방사수 욕구를 자극한 바 있다.

 

이에 준재가 아버지의 집에서 서희의 악행을 밝혀낼 수 있는 증거를 찾아낼 수 있을지, 더 나아가 서희-치현으로 인해 위기에 빠진 아버지를 구해낼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상황.

 

푸른 바다의 전설측은 친어머니와 만난 준재가 모든 진실을 밝히기 위해 아버지의 집까지 털며 반격에 나선다면서 이 과정에서 충격적인 사건들과 대 반전들이 펼쳐질 예정이니 본 방송을 통해 꼭 확인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한편, ‘푸른 바다의 전설은 멸종직전인 지구상의 마지막 인어가 도시의 천재 사기꾼을 만나 육지생활에 적응하며 벌어지는 예측불허의 사건들을 통해 웃음과 재미를 안기는 판타지 로맨스로, 오늘(11) 10 16회가 방송된다.

 

<사진제공> 문화창고, 스튜디오 드래곤, 네이버 TV캐스트 화면캡처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7:01:11 [12:28]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고아라,매혹적인 눈빛과 흡입력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