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이지선, 연예인과 나의 공통점 있다 “자기 암시법 공개”
 
▲ 이지선 나는 연예인이다     © SBS
 
힐링캠프 이지선이 나는 연예인이다라고 주문을 거는 이유를 밝혀 화제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는 '지선아 사랑해' 저자 이지선씨가 출연해 살아온 이야기를 나눠 시청자들에게 큰 힐링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지선은 13년 전 교통사고를 당해 전신 55%에 3도 중화상을 입었으며 40여차례의 대수술과 재활치료를 받은 사연을 전했다.

또한 그는 사람들의 따가운 시선과 장애인에 대한 편견 때문에 세상밖으로 나오기 힘들었다고 고백하며 "나는 연예인이다"라는 특별한 자기 암시법을 공개했다.

이지선은 "연예인과 나의 공통점이 10가지나 있다"라며 "식당에 가면 사람들이 쳐다보고 대중교통이 쉽지 않으며 팬카페가 있다는 점, 햇빛 받으면 안돼 차에 선팅도 진하게 돼있다"고 전했다. 또한 "엄마라는 매니저가 있고, 나름 귀여운 얼굴이다"라며 "이렇게 생각하면서 세상밖으로 나올 수 있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이지선의 '나는 연예인이다' 주문을 거는 이유를 접한 네티즌들은 "이지선씨 이야기 듣고 힐링받았습니다", "진정한 힐링은 이런 것", "너무 감동이였다"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이지선의 진솔한 이야기에 MC 성유리가 눈물을 보여 화제가 되기도 했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뉴스웨이브) news@newswave.kr



트위터 페이스북
기사입력: 2013:09:10 [15:05]   최종편집: ⓒ 뉴스웨이브
인기기사

LA 빛낸 화보 여신 박민영! “완벽한 패션
닫기